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 로고

현재전시
(테마전)신출귀물(新出貴物) - 태안 바다의 고려청자
특별
등록일2022.11.23 조회수281

신출귀물 포스터.jpg

(테마전)신출귀물(新出貴物) - 태안 바다의 고려청자
기간
2022.11.25~2023.06.25
장소
태안해양유물전시관 기획전시실

태안 앞바다는 다양한 역사가 잠들어 있는 서해 해양문화유산의 보물창고입니다. <신출귀물(新出貴物) - 태안 바다의 고려청자>는 2007년부터 태안 앞바다에서 출수된 수만 점의 유물 중 보물로 지정된 고려청자를 처음으로 한자리에 선보이는 테마전시입니다.

ㅇ제1부 <바다에서 나온 두꺼비>
첫 번째 공간에는 <청자 퇴화문두꺼비모양 벼루(靑磁 堆花文蟾形 硯)>가 전시됩니다. 이 벼루는 2007년 태안선에서 출수되었습니다. 고려시대 청자로 만든 벼루는 여러 점 남아있지만, 두꺼비 모양의 벼루는 지금까지 이 한 점이 유일합니다. 두꺼비의 특징을 그대로 묘사하면서 벼루의 기능까지 살린 청자 두꺼비 모양 벼루는 고려시대의 독특한 미적 감각과 예술성이 담긴 보물입니다.

ㅇ제2부 <바다 빛을 머금은 푸른 매병>
두 번째 공간에는 2010년 마도2호선 발굴 당시 출수된 매병과 죽찰이 전시됩니다. 매병과 함께 발견된 죽찰에는 화물의 수취자(중방 도장교 오문부), 내용물(꿀, 참기름) 등이 기록되어 있어 국내 매병 중 용도가 확인된 유일한 사례로 평가받고 있습니다.

ㅇ제3부 <바다를 울리는 사자의 포효>
세 번째 공간에는 <청자 사자형뚜껑 향로(靑磁 獅子形蓋 香爐)> 한 쌍이 전시됩니다. 향로는 두꺼비모양 벼루와 함께 태안선 발굴 당시 출수된 것으로 세 개의 발이 달린 몸체와 사자 모양의 뚜껑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. 이 향로들은 크기와 모양이 유사하지만 수염의 유무, 색상 등에서 차이가 있으며, 파격적이고 거침없이 표현된 해학적인 조형미로 인상 깊은 유물입니다.

전시 사진

테마전 유물 사진.jpg 이미지
0 / 0
테마전 유물 사진.jpg 이미지
공유하기